검색

제12회 노근리 평화상 시상식 열려

- 인권상에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배우 정우성씨 -

가 -가 +

송창식
기사입력 2019-10-19

 

▲노근리 평화상 (인권상 부문)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노근리평화상 시상식이 10월 18일(금) 오후 5시 부터 노근리평화공원 대강당에서 열렸다. 노근리평화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이인복 前대법관)는 지난 7월초 후보자 선정 작업을 시작으로 그간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인권 ·언론(신문/방송)·문학 세 개 부문에 대한 수상자를 최근에 확정한 바 있다.

 

 인권상에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영화배우 정우성씨가, 언론상 신문보도부문에는 “간병살인 154인의 고백 ”보도를 한 서울신문 임주형 기자(대표출품)가, 언론상 방송보도부문에서는 “체육계 성폭력” 연속 보도를낸 SBS 이슈취재팀 이경원 기자(대표출품)가, 문학상은 장편소설 〈그 남자264〉를 발표한 고은주 작가가 선정되었다.

 

▲노근리 평화상 단체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노근리평화상 시상식을 주관하고 있는 (사)노근리국제평화재단 정구도 이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노근리사건이 일깨웠던 인권과 평화의 정신이 난민에 대한 공감과 연대, 의료복지의 사각지대에 처한 환자가족들의 고통과 체육계에 만연해 있는 성폭력 피해자들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는 것, 막연하게 여겨졌던 식민시대 이육사라는 독립운동가에게 새 살을 입혀 오는 우리에게 보여 줌으로써 그 정신을 되새기게 한는 것 등으로 헌재화 되고 있다 ”고 그 의미를 되새겼다. 또한 내년에 개최될 〈노근리글로벌평화포럼 〉을 비롯한 노근리사건 70주년기념사업을 통해 인권과 평화의 메시지를 더욱 더 확산시킬 것임을 알렸다.

 

〈노근리 평화상 〉은 한국전쟁 당시 미군에 의해 다수의 피난민이 학살된 노근리사건의 교훈을 지속적으로 상기하고 이를 확산시키고자 지난 2008년 제정되었으며, (사)노근리국제평화재단의 주관하에 매년 국내외에서 인권과 평화의 가치를 확산시키는데 기여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인권 ·언론(신문/방송)·문학 3개 부문에 걸쳐 시상을 하고 있다. 

 

▲노근리 평화상 (문학상부문)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노근리 평화상 (언론방송부문)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노근리 평화상(언론신문부문)     ©인디포커스/ 송창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