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분기 "가계 여유자금 최대 수준...지난해 1분기보다 8조5천억원 증가"

가 -가 +

김한솔
기사입력 2019-07-10

▲     © jmb방송


[JMB방송=김한솔 기자]주택구입 등에 대한 지출이 줄어들면서 가계의 여유자금이 3년 만에 최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분기중 자금순환’ 잠정치 자료를 보면, 1분기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자금운용 규모는 26조7천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8조5천억원이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6년 1분기 28조8천억 원 이후 3년 만에 최대치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이후 부동산시장이 안정화되면서 가계 부문의 신규 주택투자 규모가 감소하면서 여유자금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인디포커스. All rights reserved.